기사 메일전송
‘조국 통화’에 여야 공방 격화…“정치 검사 색출”vs“조국 탄핵 추진” - 민주당 “정치검찰 장본인 색출” VS 한국당 “조국 장관 탄핵 추진”
  • 기사등록 2019-09-28 14:07:22
기사수정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여야가 조국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당시 벌어진 '조국-검사' 통화를 놓고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장관의 통화 사실을 공개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과 내통했다며 검찰 내 내통자를 즉각 색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이 직권을 남용했다면서 탄핵을 추진하기로 했다.


민주당 “정치검찰 장본인 색출” VS 한국당 “조국 장관 탄핵 추진”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검사 간 통화 사실 공개와 관련해 “단순히 피의사실 유출이 아니고 (검찰과) 내통한 것”이라며 “검찰에서는 철저하게 조사해 수사과정을 알려준 장본인을 색출해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야당과 내통하는 정치검사가 있다면 즉시 색출해 사법처리하라”고 검찰에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합당한 조치가 없다면 부득불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반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사단법인 국가미래포럼이 주최한 특강에서 “수사 중인 검사에게 법무부 장관이라는 자가 전화를 해서 결과적으로 ‘살살하라’고 했다”면서 “이는 수사압력을 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청법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직권남용이자 수사 외압이고, 검찰 탄압이고, 법질서 와해·왜곡 공작”이라고 지적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탄핵 논의가 제대로 진행되기 전에 문 대통령은 장관 임명 철회를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조 장관의 통화는 부적절한 행동이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탄핵을 추진하는 것은 전후 사정을 무시한 정치공세에 불과해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9-28 14:07: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