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최성해 총장, 조국 편 들었다가 한국당이 정권 잡으면 학교 문 닫아야 돼” - ‘김어준 뉴스공장’, “최 총장, 한국당 의원 2명과 만난 후 표창장 입장 결정”
  • 기사등록 2019-09-30 14:22:12
기사수정

30일 tbs<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측근과 통화 내용을 제보한 제보자들이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tbs)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 딸 표창장이 위조됐다고 주장하기 전 서울 모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만났다는 이 문제를 정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최 총장의 지인간 나눈 대화를 녹취했다는 두 사람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들은 최 총장과 40~50년 된 지인이자 동양대에 근무 중인 A씨를 만나 최근 대화를 나눴다.


제보자에 따르면 “우연히 (A씨와) 만났을 때 여쭤봤다. ‘학교가 요즘 힘들지 않나’ 그랬더니 거기에 대해 30~40분에 걸쳐 스스로 학교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최 총장은 동양대 표창장 사건과 관련해 8월 26일 학교 재단 이사회를 열고, 27일 서울에서 한국당 정치인과 기자를 만났다. 진행자 김어준씨는 녹취록에 등장하는 기자가 지역 대학 총장의 동생이라고 전했다.


제보자는 녹취록에서 “언론하고도 충분하게 접촉하고 터주기 전에 이게 이미 8월 26일날 낌새가 총장님이 이미 학교 재단 이사회를 열었다고. 정경심 교수 때문에 8월에. 8월 21일부터 다 준비하고 있었거든. 어떻게 갈 거냐. 갈림길에 서 있었다. 조국 편 잘못 들었다가는 한국당이 정권 잡으면 학교 문 닫아야 돼. 그렇지 않아요? 한국당이 놔두겠냐. 27일 바로 서울로 올라가서 OOO하고 XXX하고 전부 다 서울 오라 해서 서울에서 만났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27일 날 '000', '000'이 전부 다 서울 오라고 해서 서울에서 (최 총장이) 만났어요”라고 했다. 통화 내용에 등장하는 '000', '000'은 자유한국당 의원 2명과 기자다. 김어준은 “두 정치인을 실제 만났는지 확인할 수 없어 익명 처리하지만, 소속은 한국당”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녹취록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익명의 제보자는 “동양대가 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과연 정말 청탁을 했을까? 국회의원을 다 만났을까? 물어보고 싶어 제보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국 딸의 표창장 위조 논란이 일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최성해 총장으로부터 표창장 관련 허락을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최 총장은 이를 부인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9-30 14:22: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