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19 국감] 정갑윤 “가족사기단의 수괴를 장관에 임명” - 민주당 “발언 취소하라” 반발
  • 기사등록 2019-10-07 15:04:13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 (사진=뉴스케이프DB)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청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 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여야가 ‘조국 수사’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장갑윤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가족사기단의 수괴’라고 했다가 여당 의원으로부터 반발을 샀다. 


정갑윤 의원은 “문 정권의 적폐 수사는 수사가 아니라 인간사냥에 가까운 권력 남용이다. 4명이 인격살인을 호소하며 자살했고, 20여 차례 압수수색을 당한 기업에는 한마디 말도 없다가 측근이 수사를 받자 검찰 개혁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어 “이미 천하가 다 아는 가족 사기단의 수괴를 장관에 임명하고 검찰 수사 과정에서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 청와대 수석 수많은 사람이 검찰 개혁 요구하는 실정”이라며 “이는 마치 파렴치하고 철면피한 도둑이 도둑 잡으라고 하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송기헌 의원 “장관을 비난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가족사기단의 수괴라는 표현은 지나치고 모욕적이고 인신공격적”이라며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이같은 지적에 정 의원은 “판단은 국민들이 한다. 지금 같은 이런 사례를 구경해 봤느냐”며 “아무리 해도 부족함이 없다”며 발언을 철회할 뜻이 없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0-07 15:04: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