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 연천군서 돼지열병 확진...국내 14번째 - 3일 김포 통진읍 이후 6일 만에 확진 사례 추가
  • 기사등록 2019-10-09 23:15:56
기사수정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에서 접수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확진으로 판정됐다. 이로써 국내 ASF 확진 건수는 14건으로 늘었다.


경기도 연천군에서 국내 1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사례가 나왔다. (사진=뉴스케이프 DB)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낮 연천군 신서면의 한 양돈 농가에서 어미돼지 4마리가 식욕부진 등 이상 증상을 보이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해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농가는 돼지 4,000여 마리를 키우고 있으며, 반경 3km 내엔 3개 농가에서 4,120여 마리 돼지를 사육 중이다.


한편, 이번 확진은 지난 3일 김포시 통진읍 이후 6일 만에 나온 추가 발병 사례다. 지난달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처음 확진 사례가 나온 후 경기도 김포시와 연천읍, 인천 강화군 등지에서 발병이 계속되고 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0-09 23:15: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