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카카오, 포털 ‘다음’ 뉴스 개편한다...연예 뉴스 댓글 전면 폐지 - 故설리 악성댓글 등 사회적 부작용 우려
  • 기사등록 2019-10-25 14:35:36
기사수정

다음이 연예 뉴스 댓글 폐지를 골자로하는 개편안을 25일 발표했다. 사진은 포털사이트 다음의 연예 뉴스 섹션. (사진 = 송아민 기자)

카카오가 포털사이트 ‘다음’의 연예 뉴스 댓글을 막는 특단의 조치를 감행할 방침이다. 


25일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뉴스 검색 서비스 개편 관련 긴급 성명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카카오는 ▲연예 뉴스의 댓글 기능을 폐지하고 ▲인물 키워드에 대한 관련 검색어를 삭제하고 ▲뉴스 서비스는 언론사 구독 기반으로 바꾸는 등 뉴스서비스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 개편은 최근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사망을 계기로 악성 댓글(악플)이 사회적 문제로 다시 주목받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여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댓글 서비스의 시작은 건강한 공론장을 마련한다는 목적이었으나 지금은 그에 따른 부작용 역시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는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앞으로 댓글에 혐오·인격 모독성 표현 등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실시간 이슈 검색어와 검색어 자동 완성 기능 등도 인격권 보호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또한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를 목표로 새로운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여 대표는 "비즈니스 측면에서 보자면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며 "그러나 이번 결정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조금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갈 수 있는 방법의 시작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0-25 14:35: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