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단식 5일째 황교안 “고통마저도 소중하다. 반드시 승리하겠다” - 단식투쟁 지속 의지 밝혀...건강 악화 우려 이낙연 총리 등 주요 인사 방문
  • 기사등록 2019-11-24 15:59:46
기사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닷새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사진 = 김한주 기자)

닷새째 단식 농성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갑작스레 건강이 나빠지면서 정치권 주요인사들이 황 대표를 찾았다.


황 대표는 24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천막에서 누운채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이전까지 앉아서 단식을 이어가던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힘들어 보인 모습이다.


황 대표가 단식을 계속하면서 영양을 보충하지 못했고 추운 날씨에 오랜 시간 밖에서 지내면서 기력이 많이 떨어진 상태라고 한국당 관계자는 전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시간이 지날수록 국민 속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는 느낌이다. 고통마저도 소중하다. 추위도 허기짐도 여러분께서 모두 덮어준다”라며 “두렵지 않다. 반드시 승리하겠다. 감사하다. 사랑한다”고 말하며 단식투쟁을 이어갈 의지를 보였다.


이날 황 대표의 천막에는 정치권 주요인사들이 찾았다.


오전에는 나경원 원내대표, 안상수 전 새누리당 대표와 잠시 대화를 나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천막을 찾았을 때 황 대표는 한쪽 팔을 바닥에 대고 의지한 채 몸을 기울인채 이 총리와 짧은 면담을 나눴다.


또 정홍원 전 국무총리와 김병준 전 당 비상대책위원장과도 황 총리를 방문해 짧은 대화를 이어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황 대표를 찾아와 몸 상태를 확인하고 짧은 대화를 나눴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황 대표를 찾아 몸 상태를 확인하고 짧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황 대표는 지난 20일 오후 3시부터 “대한민국을 구하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칠 것”이라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 파기 철회와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의 세 가지를 주문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24 15:59: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