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야5당, 선거제도 개혁 합의 이행해야” - 선거개혁청년·청소년행동 “연동형 비례대표 도입·의원정수 확대”
  • 기사등록 2019-11-26 11:46:27
기사수정

민주평화당·정의당·민중당·녹색당·미래당 등 5개 정당과 청년참여연대·청년광장 등 1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선거개혁청년·청소년행동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5당은 선거제 개혁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민주평화당·정의당·민중당·녹색당·미래당 등 5개 정당과 청년참여연대·청년광장 등 1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선거개혁청년·청소년행동이 26일 여야5당이 합의한 선거제도개혁안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선거개혁청년·청소년행동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의원정수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즉각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작년 12월 15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을 비롯한 여야5당은 2019년 1월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의원정수 확대 등을 비롯한 선거제도 개혁에 관한 논의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하지만 여전히 국회는 선거제도 개혁에 관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선거제도가 바뀌어야하는 이유는 몇가지 있겠지만 그 중에서 ‘청년 정치 진입’을 위해 절실하다”며 “지금의 선거제도는 거대 양당의 기득권 정치 카르텔을 유지시키는 선거제도이기 때문에 이것을 싹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치이즈 활동가는 ‘청소년의 정치적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만18세 선거권이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거개혁청년·청소년행동은 패스트트랙 지정 공직선거법이 원칙대로 통과할 때까지 릴레이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26 11:46: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