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8일 오후 4시 자유한국당 정미경(좌측 두번째)·신보라 최고의원이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에 들어간 가운데 김성태 한국당 의원(좌측)이 방문해 이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자유한국당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28일 청와대 앞에서 단식에 들어갔다.


이들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27일 단식 중 병원으로 후송되자 황 대표가 단식하던 몽골식 텐트에서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정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표님 뜻을 이어받아 지도부가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우리도 황교안입니다’ 이런 취지로 단식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신 최고위원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 앞 농성장을 지켜내며 대표님의 뜻을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 아직 투쟁은 현재진행형"이라며 "다른 의원 중에 동조 단식 의지를 피력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중구난방식이 될까 봐 당 지도부로서 먼저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단식 농성을 시작한 황 대표는 8일째인 지난 27일 밤 11시 쯤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졌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28 17:31: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