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당 "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 안하면 다른 야당과 협력" - 이해찬 "한국당, 민생법안 인질로 국회 해 끼쳐···이런 사람들과 협상 못해"
  • 기사등록 2019-12-02 11:31:20
기사수정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안정훈 기자] 단식투쟁과 필리버스터 등을 통해 패스트트랙에 반대 의사를 표출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더불어민주당이 “더이상 한국당에 끌려다니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아울러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한국당을 제외한 야당들과 협의해 내년도 예산안 및 민생법안들을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민생법안을 인질로 해서 헌법기관인 국회에 해를 가했다”며 “이런 사람들하고는 협상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한국당이 현재의 필리버스터 신청을 공식적으로 철회하고, 비쟁점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신청하지 않고 국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공개 약속을 하는 경우에만 에산안과 법안을 한국당과의 대화를 통해 해결하겠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이 응하지 않는 경우 국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고자 하는 다른 야당과 협력해 국회를 정상화할 것”이라며 “예산과 함께 처리 가능한 민생법안과 개혁법안을 정기국회 내에 반드시 처리하겠다. 더 이상 한국당에 끌려다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국회에 한국당만 있는 게 아니다”라며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과 정치세력이 연합해 국회를 민주적으로 운영하고 정상화하는 방안은 얼마든지 열려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한국당에 마지막 기회, 마지막 선의를 거절하면 국회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선택과 결단에 의한 국회 운영의 길로 나설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한편,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을 끝까지 파헤칠 것”이라며 비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02 11:31: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