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내 손보사 올 9월까지 누적 순이익 전년보다 24.6%↓ - 보험 영업 손실이 3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6.2% 는 탓
  • 기사등록 2019-12-02 14:24:14
기사수정

자동차 보험을 주로 팔면서, 병원비만큼 보험금을 주는 실손의료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손해보험사(손보사)들의 경영실적이 크게 좋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에서 영업하는 손해보험사의 올해 들어 9월까지(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2조1996억원으로 작년 1~9월보다 24.6%(7166억원) 줄었다. 1~9월 기준으로는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감소세다.


올해  순이익 감소세가 이처럼 벌어진 건 보험 영업 손실이 3조7236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6.2%(1조9182억원) 급증한 여파다. 


보험 계약자에게 받은 보험료 수입보다 보험사가 계약자에게 지급한 보험금, 사업비 등으로 쓴 돈이 3조원 넘게 많았다는 뜻이다.


국내에서 영업하는 손해보험사의 올해 들어 9월까지(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2조1996억원으로 작년 1~9월보다 24.6%(7166억원) 줄었다.(자료=금융감독원)


보험 유형별로 실손의료보험 등 계약 기간이 3년 이상인 장기보험 손실액(3조3471억원 적자)이 48.1% 급증했다. 


자동차 보험 손실(8240억원)도 303.1%나 엄청나게 불어났다. 


실손의료보험은 의료 이용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올해 들어 9월까지 누적 위험 손해율(가입자에게 받은 보험료에서 보험사가 지급한 보험금 및 사업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130%를 넘어선 상황이다. 


한편, 손보사의 올해 1~9월 투자 이익은 6조745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5%(8560억원) 증가했다. 보유 자산을 처분해 자동차 보험과 실손보험 적자 등을 메운 것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02 14:24: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