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해찬, “한국당 새 원내대표가 국가와 국민을 위한 결정에 협조해야” - “선거법은 ‘게임의 룰’로 여야 합의가 최선” 강조
  • 기사등록 2019-12-09 11:51:15
기사수정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자유한국당이 9일 새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선거법은 ‘게임의 룰’로 여야 합의가 최선이며, 다른 개혁법안 역시 합의가 최선”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에서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국가와 국민을 위한 결정에 협조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예산안과 선거법 등을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지만 마지막까지 대화와 타협의 끈을 놓지 않겠다”면서도 “끝까지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다수결로 결정해야 하는 게 민주주의 체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이 민생법안을 인질로 잡고 있는 것과 검찰이 무리한 정치적 수사를 강행하는 이유는 개혁법안을 저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모든 힘을 다해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도 “여야가 합의한 민생법안을 조건을 달지 말고 본회의에 상정하겠다는 처음의 약속을 지키기 바란다”라며 “여야가 합의한 민생법안을 조건을 달지 말고 본회의에 상정하겠다는 처음의 약속을 지켜 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09 11:51: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