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야, 2020년 예산안 10일 처리···'패트' 법안 상정 보류 - 이인영·심재철·오신환·문희상 회동···한국당 필리버스터는 의총 거쳐 철회
  • 기사등록 2019-12-09 15:02:29
기사수정

여야 3당은 본회의를 앞두고 9일 예산안을 우선 처리하고, 패스트트랙 안건 상정은 보류하기로 합의했다. (사진 = 뉴스케이프 DB)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여야 3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10일 오전 본회의를 코앞에 두고 막판 합의에 성공했다. 3당은 10일 오전 본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을 우선 처리하고, 패스트트랙 안건의 상정은 일단 보류하기로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그리고 9일 새로이 선출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낮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이같은 내용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마련했다.


심 원내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을 통해 “예산안은 내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기로 했다”며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의원은 패스트트랙에 오른 안건에 대해서는 “공직선거법과 공수처법은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9일 오후로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는 10일로 연기된다. 한국당을 제외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상정하기로 한 예산안 수정안도 보류될 전망이다.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199개 안건 등 민생법안도 10일 본회의에서 상정될 예정이다. 심 원내대표는 곧바로 의총을 소집해 필리버스터 철회 당론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날 회동에 참석한 오신환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꽉 막혀있던 정국을 풀 수 있는 물고를 트게 돼 다행”이라며 “일단 빨리 예산안 협의를 가동해 정상화하고 미뤄져있던 민생법안, 개혁법안 처리에도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09 15:02: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