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주철환 교수, 故구하라 관련, ‘개인의 나약한 정신력 문제’“ 발언 논란
  • 기사등록 2019-12-10 08:53:43
기사수정

지난달 27일 주 교수가 수업 시간에 “멘탈갑이 안 되면 구하라가 되는 것”이라면서, “욕을 하는 인간들은 다 열등감 덩어리인데, 왜 그런 애들 때문에 극단 선택을 하나. 멘탈이 강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철환 아주대 교수가 수업 도중 지난달 사망한 가수 구하라를 언급하면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비난에 휩싸였다.


최근 아주대학교 여성연대 소모임인 위아(W.I.A)는 ‘故 구하라의 죽음, 그리고 여성의 피해는 사적인 일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통해 문화콘텐츠학 주철환 교수가 수업 도중 고인을 언급하면서 지난달 27일 주 교수가 수업 시간에 “멘탈갑이 안 되면 구하라가 되는 것”이라면서, “욕을 하는 인간들은 다 열등감 덩어리인데, 왜 그런 애들 때문에 극단 선택을 하나. 멘탈이 강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 교수는 이어 “구하라는 나를 만났으면 절대 안 죽었을 것이다. 너무 약한 거다”면서, “.너무 남을 의식한 거다”라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아는 해당 대자보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성적 대상화 되는 경험을 한 고인의 문제를 ‘개인의 나약한 정신력 문제’로 치부하는 것이 큰 문제다. 이는 사회 문제인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가볍게 여기는 처사”라면서, “해당 교수는 여성에 대한 사회구조적 차별과 폭력의 맥락을 인지하지 못한 채 인간의 존엄성을 파괴하는 형태를 단순히 사소한 일로 치부하고, '멘탈이 약해서'라는 이유로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해 2차 가해를 했다”고 비판했다.


주철환 교수는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우정의 무대’ 등으로 스타PD 반열에 올랐다. 그는 OBS 사장, JTBC 대PD 등을 거쳐 현재는 강단에 서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0 08:53: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