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6만6천대에 저공해사업 지원 완료 - 5등급차 운행제한에 따른 단속 피해 줄이기 위해 조기폐차 중심으로 집중 지원
  • 기사등록 2019-12-10 11:45:34
기사수정

서울시는 배출가스 5등급차에서 배출하는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저공해사업을 집중 지원하여 금년 한 해 동안 6만6천대에 대해 총 1673억원을 지원하였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해 운행제한을 시행해 왔으며, 이에 따른 시민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저공해사업도 집중적으로 지원해왔다.


저공해사업은 배출가스 5등급차량에 대해 조기폐차한 경우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매연저감장치(DPF) 부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배출가스 5등급차에서 배출하는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저공해사업을 집중 지원하여 금년 한 해 동안 6만6천대에 대해 총 1673억원을 지원하였다고 10일 밝혔다.(사진=김한주 기자)

조기폐차 보조금은 총중량 3.5톤 미만 차량이 폐차하는 경우 최대 165만원, 3.5톤 이상인 경우 최대 440만원에서 3천만원까지 지급한다. 


매연저감장치는 장치비용의 90%를 지원하는 사업(자부담 10%)으로 장착차량에 대해서는 환경개선부담금 3년 면제, 성능유지확인검사 결과 적합시 매연검사 3년 면제, ‘맑은서울 전자태그’ 부착시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50% 감면 등 혜택이 주어진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0 11:45: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