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실손보험상품 보험료 내년에 크게 오를 전망 - 손해율이 치솟아 이를 보전해 줄 보험료 인상 필요성 제기
  • 기사등록 2019-12-12 09:45:59
기사수정

비급여 등 의료 이용 규모가 확대되면서 이를 보장해 주는 실손의료보험 보험료가 내년에 크게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실손보험료 손해율이 치솟아 이를 보전해 줄 보험료 인상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김강립 보건복지부차관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동 주재로 '공‧사보험 정책협의체'를 열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사보험 정책협의체'를 열었다. (사진=금융위원회)

이 자리에서 공개된 KDI(한국개발연구원)의 문케어에 따른 실손보험금 지급감소분 추산 결과, 문케어 시행 이후 9월까지 보험금 지급 감소 효과는 6.86%로 나타났다.


보험료에 이 같은 문케어 감소효과를 반영하지 않기로 하면서 보험료 두 자릿수 인상 가능성이 커진 상태다. 


올해 상반기 손해보험사들의 실손보험 손해율은 129.1%로 치솟았다. 


건강보험 의료 이용이 늘며 실손보험이 보장하는 본인부담 금액이 커졌고, 비급여 진료 역시 크게 상승한 영향이다. 


이 결과 실손보험 보험료 상승이 예견되고 있는 상황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2 09:45: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