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黃 "향후 1~2주가 중대한 시간···민주주의 수호운동 강력히 할 것" - 한국당, 국회 로텐더홀서 최고위원회의···"민주주의 마지막 보루 되겠다"
  • 기사등록 2019-12-12 10:29:11
기사수정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향후 1~2주는 국가 미래를 결정짓는 중대한 시간"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반 사회주의 폭거에 맞서서 민주주의의 마지막 보루가 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2일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비상한 각오와 결연한 각오로 총력투쟁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 4+1 협의체에서 협의한 수정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에 대해 “예산안 날치기라는 헌정사상 초유의 반의회주의 폭거”라며 “512조원에 달하는 국민혈세를 정치야합에 악용한 것이다. 한마디로 국민과 제1야당을 향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도 이렇게 날치기 처리하겠다는 예고로 보여진다”며 “예산안 날치기 처리는 일종의 발맞추기 예행연습이었다. 좌파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 경고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집권 연장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벌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불의한 집단에 맞서기 위해 우리는 한걸음이라도 물러서면 민주주의는 완전히 파괴되고, 이 나라는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며 경고했다.


이어 “우리가 똘똘 뭉쳐서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자유시민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폭압에 맞서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현재 이들 법안의 내용을 담고 있는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해 전일 저녁부터 무기한 농성을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2 10:29: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