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당 "명량해전의 충무공 생각하며"···패스트트랙 저지 결의
  • 기사등록 2019-12-13 15:04:21
기사수정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반대하여 13일 필리버스터를 천명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자유한국당이 본회의를 앞두고 이순신 장군을 거론하며 결사항전 의지를 다졌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척의 배로 133척의 왜선을 격파한 명량해전의 충무공도 생각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을 무법집단에 비유했다.


한국당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예고한 본회의 시간 1시간 전인 오후 2시에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은 의지를 보였다. 황 대표는 “이미 오래전부터 저들의 머리에 협상은 없었다”며 “중심을 잡아줘야 할 국회의장은 국회법을 앞장서서 짓밟고, 국회의 권위를 실추시키는 일에 가담했다. 패스트트랙 날치기 플랜이 이렇게 해서 완성돼 가고 있다”고 경계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의원들을 향해 “여야 협치를 팽개치고 불법만 저지르는 독재 세력의 만행을 우리 의원들이 혼신의 힘으로 막아주길 바란다”며 저지활동에 적극 참여하길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해서 날치기 기도를 막아야 한다. 여기 로텐더홀에 다 드러눕더라도 최후의 순간까지 맞서 싸워야 한다”며 저지 의지를 보인 상태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회의를 마친 후 필리버스터를 통한 저지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표명한 상태다. 필리버스터는 주호영 의원이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3 15:04: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