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유한국당, '2대 악법 날치기 반대' 규탄대회 개최..."좌파 독재 저지하라" - "선거법 개정 독재국가나 하는 것, 국민이 피해자 될 것"
  • 기사등록 2019-12-13 17:32:02
기사수정

자유한국당이 13일 오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자유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등의 국회 본회의 상정에 반대하는 규탄대회를 13일 오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개최했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 등으로 구성된 '4+1 협의체'는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고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을 상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당원들은 해당 법안을 '2대 악법'으로 규정, 국민들과 함께 싸워 반드시 저지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선거법 개정이 좌파연합을 제도화해 국회를 장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심 원내대표는 ""말도 안 되는 소리로 덮어씌우면서 잘못된 패스트트랙 선거법을 합리화하려는 문 의장에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문희상 국회의장을 거세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4+1 협의체가) 선거법 개정을 하는 속셈은 좌파연합을 제도화해 자유민주주의의 보루인 이 국회마저 장악하고 대통령의 거수기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 또한 "히틀러식 게슈타포를 만들겠다는 것이 공수처법"이라며 "민주국가와 배치되는 독재국가나 하는 것이며, 피해자가 국민들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입법부, 사법부, 행정부가 서로 견제를 해서 균형 있게 발전하지 못하게 되면 우리나라는 독재국가, 후진국이 된다"며 "우리 함께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자"고 덧붙였다.


황교안 대표는 '2대 악법'을 막지 못하면 우리나라가 독재국가, 후진국이 될 거라고 주장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3 17:32: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