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내 1위 배달앱인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2·3위 배달앱 ‘요기요’ ‘배달통’ 본사인 독일계 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에 투자자들의 지분을 매각한다. 이에 딜리버리히어로는 사실상 국내 배달앱 시장의 90% 이상을 움켜쥐게 되면서 독과점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3일 우아한형제들은 딜리버리히어로가 우아한형제들의 전체 기업가치를 40억달러(약 4조7500억원)로 평가해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한다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우아한형제들에는 힐하우스캐피탈,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 등이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DH가 평가한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는 40억달러(약 4조7천500억원)로, 이번에 인수하는 투자자 지분 87%는 힐하우스캐피탈,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이 보유하고 있다. 이밖에 김봉진 대표 등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김 대표는 DH 경영진 가운데 개인으로서 최대 주주이자,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 멤버가 된다.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은 디자이너 출신인 김봉진 대표가 설립한 '우아한형제들'이 만들었다. 배달 음식을 시켜먹는다는 의미에서 '배달의민족'이라고도 하고 밝은 땅에 사는 민족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둔 사명인 '배달의민족'은 국내 배달앱 1위로 압도적인 시장 우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최근 몇 년 간 연평균 70% 이상의 높은 매출 성장율을 기록 중이다.


'요기요'는 독일 업체인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가 제공하는 배달서비스로 배달앱 업계에서는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업체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4 09:59: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