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당, 두 달 만에 장외집회…황교안 “공수처, 靑비리수사처로 바꿔야” - "공수처법 통과되면 문재인 독재 시작…목숨 걸고 막겠다” - 선거법 개정·공수처 설치 등 2대 악법·3대 친문게이트 저지 규탄대회
  • 기사등록 2019-12-14 16:53:31
기사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강우영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14일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2대 악법 저지와 문재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 대회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한국당 의원과 당직자, 보수층 지지자 등 한국당 추산 20만명이 참여했다.


황교안 대표는 연단에 올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청와대비리수사처’, ‘문재인비리수사처’로 바꿔야 한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이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 국민에게 보고할 의무가 있다"며 "스스로 규명해야 하며 대통령은 반드시 진상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을 제외한 ‘4+1’의 예산안 통과와 패스트트랙 법안 공조를 거론하며 "며칠 전 예산 통과를 보면 국회법도 망가뜨리고 '문아무개'가 제멋대로 하는 것 보지 않았느냐"며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자 했다. 반드시 끝장을 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은 독재 완성을 위한 양대 악법"이라며 "행정부와 사법부가 장악됐고, 이제 입법부 하나 남았다. 다 무너지면 삼권 분립이 무너지는 것으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내년도 예산안이 '4+1' 강행으로 통과된 것과 관련, “예산이 512조인데 날치기했다. 국민 주머니 털어 낸 세금 도둑질했다”며 “예산 어디 배정했나 봤더니 내년 총선에 대비한 선거예산이었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강우영 기자)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 3대 게이트의 ‘몸통’은 ‘문통’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3대 게이트는 국민 힘으로 밝혀내야 한다"며 "이 게이트가 열리는 순간 문재인 정권은 무너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공수처가 있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수처는 검찰과 경찰, 판사 등을 장악해 완벽히 친문독재를 하는 강한 칼로 쓰겠다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공수처법과 함께 국회에서 추진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서는 "자잘한 군소정당은 이익을 보고 한국당은 손해를 보는, 대한민국 민주제도를 완전히 뒤집어 엎겠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은 내 표가 어디로 갈지 알 권리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참석했다. 김 전 시장은 "단순한 선거 농단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헌정질서이자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짓밟는 못된 폭거를 벌인 것"이라며 “청와대가 몸통이 되어 작전을 총괄지휘했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구호에 맞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강우영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4 16:53: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