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黃 "이제 통합 나서야" vs 柳 "팔아먹으려 창당한 것 아냐" - 황교안 "새보수당 요구 반영" 통합 시사 발언···유승민은 '제동'
  • 기사등록 2020-01-13 11:35:21
기사수정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통추위가 구성돼 통합의 중요한 계기가 마련된 것은 다행"이라고 발언했지만,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은 같은날 당 대표단회의에서 "팔아먹으려고, 통합하기 위해 창당한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지난 9일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이하 통추위)를 발족했다. 이에 보수통합 의견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다른 입장을 내놨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는 인식 아래 당 외부에 통추위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며 “이제 통추위가 구성돼 통합의 중요한 게기가 마련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통추위를 발족하면서 동의한 보수·중도 통합 ‘6대 원칙’에 새보수당에서 요구한 내용도 반영돼 있다”고 덧붙였다.


새보수당은 유 위원장이 이전부터 발언한 ‘3대 원칙(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로 나아가고,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는 줄곧 주장해 왔다. 황 대표의 ‘새보수당에서 요구한 내용’은 이러한 3대 원칙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보수통합 의견이 계속해서 제기되는 가운데 유 위원장은 13일 당 대표단회의에서 “자유한국당에 팔아먹으려고, 통합하기 위해 새보수당을 만든 게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선을 그었다.


유 위원장은 “새보수당은 보수가 재건되는 모습을 저희 손으로 만들기 위해 창당한 것이지, 한국당과 통합하기 위해 만든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유 위원장이 보수통합에 대해 선을 그은 만큼 보수 진영의 통합이 순조롭게 진행되지는 않을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통추위는 지난 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중도 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합의에 따라 구성됐다. 위원장은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맡았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3 11:35: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