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빅뱅 전 멤버 승리, 영장심사 출석··· 취재진 질문엔 '침묵'
  • 기사등록 2020-01-13 13:48:19
기사수정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10억원 대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0)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3일 법원에 나왔다.


오전 10시 5분 쯤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한 승리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법정을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승리의 영장실질심사는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며, 결과는 13일 밤늦게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3 13:48: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