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감원, 보이스피싱 피해 막기 위한 시스템 구축 완료 - 불법스팸·대출사기 스팸문자 원천적으로 차단해
  • 기사등록 2020-01-14 14:20:31
기사수정

‘보이스피싱’ 피해 당한 사람 경험담을 듣고는 ‘당신이 그런 허술한 구석이 있었구나’하면서 속으론 우습게 보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자기가 그 꼴이 되는 경우도 더러 있다.


보이스피싱 수법을 얕봐선 안 된다는 얘기다.


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대출사기·불법대출 스팸문자에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대출사기·불법대출 스팸문자에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사진=김한주 기자)금감원은 14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은행연합회, 농·수협중앙회, 15개 은행, 후후앤컴퍼니 등과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 문자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진흥원에 신고 및 탐지된 대출 스팸문자는 31만건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상반기에는 75만건을 기록해 2년 만에 스팸문자가 141%가량 증가했다.


15일부터는 은행이 고객 문자 발송시 사용하는 전화번호(화이트리스트)를 이용해 은행 관련 모든 스팸문자에 대응한다. 


진흥원에 신고된 은행 관련 스팸문자의 경우에는 해당 전화번호가 차단된다. 


신고 및 차단이 이뤄지지 않은 은행 관련 스팸문자는 ‘후후’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수신문자가 은행의 공식 발송 문자인지 여부를 알려준다.


금감원은 4개 은행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한 결과 매월 150~1500개의 스팸발송 번호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또 월 평균 300만건의 스팸문자 차단효과가 있는 것으로 봤다. 


운영이 전 은행으로 확대되면 차단효과는 훨씬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대출사기문자로 인한 피해가 대폭 감소하고, 스팸문자로 인한 불편함도 크게 해소되는 등 금융소비자 보호 수준이 보다 두터워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4 14:20: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