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란 정부는 20일(현지시각) 이란의 핵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회부할 경우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지난 2015년에 체결한 핵합의인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 )’과 관련, “만일 유럽이 부적절한 행동을 계속하거나 이 사안을 안보리에 보낸다면, 우리는 NPT에서 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이 2018년 5월 일방적으로 이란 핵합의 이탈을 선언한 후 유럽 국가들은 핵 합의 이행을 하겠다고 했으나, 후에 미국의 입장을 지지하는 쪽으로 선회하면서, 영국, 프랑스, 독일이 지난 14일 공동성명을 내고, “이란이 핵 합의 주요 내용을 계속 위반하고 있다”면서 분쟁 조정 절차에 들어갔다. 


이 조정절차는 이란의 핵합의 불이행에 대해 대화를 진행하자는 것으로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유엔에 이 문제를 회부해서 안보리의 제재를 요청하게 되는 절차이다. 이 절차에 따라 핵 합의로 완화되었던 이란에 대한 제재는 복원될 수 있기 때문에 이란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란은 지난 2015년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6개국과 체결한 합의에서 핵 개발 중단을 약속했으며, 대신 미국 등 나머지 국가들은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 또는 완화하기로 했었다.


한편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핵 합의와 관련 “협상의 문”을 닫지 않았다면서, 이란의 핵 합의 이행 여부는 다른 당사국들의 행동에 달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21 14:22: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