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3일 용산역에서 설 명절을 맞아 귀성길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인사하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장애인단체의 반발에 물러나고 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귀성길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인사하다 장애인단체와 충돌을 빚었다.


이날 장애인단체는 설 명절 귀성길 시민들을 배웅하던 이 대표에게 "이해찬은 물러가라", "도망치느냐" 등의 말을 외치며 과거 장애인 비하발언 사과를 요구했다. 장애인단체가 시위를 벌이면서 행사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민주당은 얼마 지나지 않아 자리를 떴다.


이날 이 대표가 용산역을 방문한 것은 설 명절을 하루 앞두고 귀성길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인사하기 위해서다. 


여야가 일제히 귀성 인사를 시작했다. 새로운보수당과 정의당, 자유한국당은 서울역에서 기차를 타는 시민들을 배웅했다. 호남에서 강세를 보이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은 용산역에서 호남선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귀성 인사를 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도 용산역에서 시민들에게 귀향인사를 했다. 특히 민주당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 당내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설 명절을 맞아 귀성길에 오르던 시민들을 배웅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민주당 지도부가 용산역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던 중 장애인단체가 이 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유튜브 채널에서 “선천적 장애인은 후천적 장애인보다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장애인단체는 지난 21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반성문 요구 기자회견을 갖는 등 현재까지도 이 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의 귀성길 인사 행사에 난입한 것도 이를 위해서다.


한편, 이 대표는 망언 논란에 대해 지난 16일 “상처를 드렸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23 11:21: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