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종 코로나 24번째 환자 발생···아산 격리된 우한 교민 - 28세 남성, 1차 전세기 통해 우한서 귀국···인후통 증세 검사 후 확진
  • 기사등록 2020-02-07 10:27:24
기사수정

우한 교민들을 수용한 충남 아산의 경찰 인재개발원에서 2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교민 중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코로나) 2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국 우한시에서 귀국해 충남 아산의 경찰 인재개발원에서 격리됐던 20대 남성이다. 지난 2일 경찰 인재개발원에서 나온 첫 번째 우한 교민 확진자의 직장 동료로 알려졌다.


해당 환자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국내에 귀국한 우한 교민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사례는 이번이 두 번째로, 전체 국내 확진자 중 24번째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환자는 시설에 머무르던 중 인후통 증세가 발생, 확진 검사를 받았다. 여기서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지난 6일 오후 9시쯤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07 10:27: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