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신종 코로나 기승에 인재개발원 '자가 격리시설' 활용 -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도 활용 경력···"꼼꼼히 대응해 나갈 것"
  • 기사등록 2020-02-07 13:44:24
기사수정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서초구에 소재한 서울시 인재개발원을 자가 격리시설로 활용하겠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지하철 이용객을 열화상감지 카메라로 측정하는 부천시 직원들. (사진=박세준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가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서초구의 인재개발원 내 생활관을 자가 격리시설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자가 격리시설’은 자가격리자 가운데 혼자 거동하기 어렵거나 보호자가 없는 경우, 혹은 가족 간 전염의 우려가 있는 이들을 위한 시설이다.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우선 입소 대상이다.


입소 대상은 각 자치구의 보건소장이 선별하고 본인 신청을 받아 격리 여부를 1차 판단하고 서울시가 최종 결정한다. 격리된 환자는 이곳에서 최대 14일간 증상이 없을 경우 귀가할 수 있다. 이상이 발견될 경우 병원으로 이송 및 격리될 예정이다.


인재개발원 내 숙소 30실이 격리시설로 활용된다. 서울시는 1차 격리시설의 수용 능력이 80% 이상 초과하거나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접어들 경우 대체시설을 가동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직영 또는 위탁 관리하는 시설 가운데 개별 공간을 갖추고, 주택가나 초등학교에서 일정 거리 이상 떨어진 곳을 우선 검토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시 인재개발원은 지난 2009년 신종플루 때와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도 격리시설도 지정된 바 있다. 


서초구는 과거 두 사례를 언급하며 “철저한 관리를 통해 어떠한 문제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번 격리시설 지정에도 당시 쌓인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더 꼼곰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공장소 마스크 보급 및 방역, 대규모 행사 취소 및 연기 등 서울시가 시행하는 여러 선제 조치들에 이어 자체적 격리시설을 운영함으로써, 시가 보유한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감염 확산이 조기 종식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07 13:44: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