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한에서 온 23번째 확진자 백화점·대형마트 방문 - 23번 확진자 다녀간 롯데백화점 본점, 임시휴점
  • 기사등록 2020-02-07 15:04:39
기사수정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23번째 확진자가 서울 롯데백화점 본점, 이마트 공덕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입국했다가 뒤늦게 연락이 된 23번째 확진자(57세,중국인)가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7일 오후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23번째 확진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1월 23일 국내로 입국한 중국인으로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대상자였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해당 환자는 2월 3일부터 증상이 발생했으며,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시점까지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방문했다”며 “방문한 장소와 접촉자에 대해서 추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23번째 환자는 지난 2일 서울시 중구 소재 한 호텔에서 퇴실 후 롯데백화점 본점을 방문했다. 이어 차량을 이용해 서울시 마포구 이마트 공덕점으로 이동해 2시간 가량 머문 뒤 서대문구 숙소로 이동했다.


이후 3일부터 5일까지 숙소에 머물렀으며, 6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정 본부장은 23번째 환자의 밀접 접촉자 파악과 관련해서는 “백화점, 이마트 등 큰 공간의 경우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불특정 다수로 전파되는 감염병이 아니기 때문에 밀접 접촉자를 중심으로 CCTV로 분석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23번째 환자는 질병관리본부가 서울시로 넘긴 중국 우한에서 들어온 외국인 입국자가 205명 가운데 소재가 불분명한 65명 중에 있었다. 


신종 코로나 사례정의에 따르면 우한시를 다녀온 뒤 14일 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모두 나타나야 격리 대상이 돼 무증상인 23번째 환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서울 중구 명동 롯데백화점 본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3번째 확진자 방문으로 7일 오후 2시부터 임시휴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본점은 10일 재오픈하며, 이마트 공덕점은 아직 재오픈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07 15:04: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