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黃 “무능정권 심판 1번지 만들 것” 종로 출마 선언 - ‘이낙연과 빅매치’ 질문에 “일대일 경쟁 아닌 文정권과 황교안 싸움”
  • 기사등록 2020-02-07 16:05:48
기사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영등포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황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국 정치 1번지’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험지 출마를 선언한 지 약 1개월여 만이다.


황 대표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랑스러운 종로를 반드시 무능정권 심판 1번지, 부패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며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고등학교 시절부터 대학에 이르기까지 꿈을 키워온 희망의 땅”이라며 “가로수 하나의 골목 곳곳에, 제 어린 시절, 젊은 시절의 추억이 메어있다. 제가 꿈꾸던 보다 나은 미래를 향한 꿈, 가슴을 무겁게 하던 청년 황교안의 꿈을 이제 종로 주민들과 함께 키우겠다”며 종로 출마 선언 배경을 밝혔다.


이날 황 대표는 “무능정권, 부패정권, 오만정권의 심판에 국민의 이름으로 성난 민심의 칼을 꽂겠다”며 “모든 국민들게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 찬 문재인 정권의 가면을 그 민낯을 드러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 대표는 “그동안 총선을 진두지휘하는 당 대표로서 당의 전체적인 선거전략을 바탕으로 책임감 있게 움직여야 한다는 생각에 더욱 신중할 수밖에 없었다”며 출마 선언까지 시간이 걸린 것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황 대표가 종로구로 출마함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빅매치도 성사됐다. 두 후보는 차기 대권 선두조사에서 나란히 1, 2위를 달리고 있다. 사실상 이번 총선의 최대 격전지가 됐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제가 선거에서 이기려는 상대방은 (이 전 총리가 아닌) 문재인 정권”이라며 “일대일의 경쟁이 아니고 문재인 정권과 저 황교안의 싸움”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07 16:05: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