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각본-국제영화-감독-작품상 4관왕 기염 -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 마틴 스콜세지 발언 빌어 수상 소감 밝혀
  • 기사등록 2020-02-10 17:08:52
기사수정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주요 아카데미상 4개나 수상하는 기염을 통했다.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 직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abc뉴스 화면캡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주요 아카데미상 4개나 수상하는 기염을 통했다. 한국영화 101년 a나에 기념비적 위업을 달성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기생충’이 각본상 수상자로 발표됐다. 아시아계에서 아카데리 각본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봉 감독은 수상 직후 무대에서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 상"이라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와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기생충은 각본상으로 끝나지 않았다. 곧이어 진행된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과 감독상도 거머쥐며 3관왕을 차지했다. 


봉 감독은 수상소감에서 "좀 전에 국제영화상을 받고 오늘 할 일은 끝났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정말 감사하다. 어렸을 때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영화 공부를 할 때 책에서 읽은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는 마틴 스콜세지의 말이었다"고 밝혔다. 


발언이 끝나자 관객석에 있던 마킨 스콜세지가 박수를 치며 화답했고 관객들 모두 기립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봉 감독은 이어지는 수상소감에서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를 해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상을 받을 줄 몰랐다"면서 "제 영화를 아직 미국 관객들이 모를 때 항상 제 영화를 리스트에 뽑고 좋아하셨던 '쿠엔틴 형님'(쿠엔틴 타란티노)도 계신데 너무 사랑하고 감사하다. 쿠엔틴 '아이 러브 유'"고 외쳤다. 

 

이어 "같이 후보에 오른 토드 필립스나 샘 멘데스 등 다 제가 존경하고 사랑하는 감독님"이라며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5등분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0 17:08: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