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원서 코로나19 검사 예정자 사망...보건당국 "확인 중" -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추정, 세부 정보 더 확인 필요"
  • 기사등록 2020-02-13 15:01:34
기사수정

경기도 수원에서 40대 남성이 코로나19 검사를 앞두고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보건당국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사진=김한주 기자)

경기도 수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앞둔 40대 남성이 숨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사실 확인에 나섰다.


13일 경인일보는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돼 검사받을 예정이던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원시 팔달구에 살고 있는 이 남성은 이날 오전 8시 13분께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 정신이 이상하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이 남성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남성이 뇌졸중 약 복용자였지만 최근 3개월 간 약을 복용하지 않았으며, 지난달 31일 비자 관련 업무로 중국 청도공항을 방문해 코로나19 검사가 예정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사실 확인에 나섰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해당 남성은 보건환경연구에서 오늘 오전 10시반 검체를 받아 검사를 했고, 오후 1시반쯤 음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이 파악한 바로,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사례로 의심을 하고 있다"며 "세부 정보들은 조금 더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출동한 경찰 4명은 일단 격리 조치됐으나,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필요한 소독 등 조치 후 근무지로 복귀했다. 팔달구보건소는 검체 검사를 의뢰하고 차량 등 소독에 나선 상태다. 검사 결과는 오후 5시쯤 나올 전망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3 15:01: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