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난달 수출물가 한 달 만에 하락세... 환율 내리고 국제유가 떨어진데 영향
  • 기사등록 2020-02-14 11:23:37
기사수정

국내 수출물가가 전달에 비해 한 달 만에 하락세로 바뀌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1월 수출물가지수는 96.59로 전월대비 0.8% 내렸다. 


이로써 수출물가지수는 지난해 12월 넉 달 만에 상승했다가 한 달 만에 또다시 하락했다. 


한은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 하락은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영향이 컸다. 한 달 

전 환율 상승으로 수출물가가 올라갔던 효과가 1월에는 사라진 것이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1월 1164.28원으로 전월(1175.84)대비 1.0% 하락했다. 


이와 함께 국제유가가 하락한 영향도 반영됐다. 두바이유의 월평균 가격은 지난해 12월 배럴당 64.91달러에서 1월 64.32달러로 0.9% 떨어졌다. 


이처럼 환율과 유가가 하락하면서 공산품의 수출물가는 0.8% 내렸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107.95로 전월대비 0.8% 떨어졌다. 수출물가와 마찬가지로 한 달 만에 하락 전환이다. 


수입물가는 주로 국제유가와 연동돼 움직이는 가운데 1월에는 원재료 중 광산품(-1.4%) 수입물가가 하락한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1월 수출물가지수는 96.59로 전월대비 0.8% 내렸다. (자료=한국은행)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4 11:23: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