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장영상] 황교안, 청년 민심 잡기 행보…'밸런타인 선물' 목걸이 구입 - 청년들 운영하는 상가에서 상품 구매하며 대화
  • 기사등록 2020-02-14 15:57:08
기사수정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늘(14일) 오전 '종로 청년숲'을 찾았다. 

창업 청년들이 제품을 홍보·판매할 수 있도록 마련된 '청년복합 문화마켓'으로, 종각역 일대에서 장소를 옮겨가며 열린다. 종로에 주소지를 둔 청년이 우선순위다.


한국당 상징색인 빨간색 점퍼 차림의 황 대표는 가장 먼저 액세서리 매장을 들러 "57세 된 분이 좋아하는 목걸이 같은 것이 있나. 아니면 브로치나"라고 물었다. '57세 된 분'은 부인 최지영 여사를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여성 창업가는 "브로치는 없다"면서 목걸이를 추천했다.


황 대표는 조금 멋쩍은 듯 "밸런타인데이에 선물해도 좋나"라며 현금 2만3천원을 지불한 뒤 자신이 첫 손님이라는 말에 "내가 '개시'에요?"라고 웃었다.


황 대표의 오늘 행보는 자신이 출마한 서울 종로구의 청년 표심을 공략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거처도 청년층 유동인구가 많은 대학로 인근에 마련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4 15:57: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