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인 갈수록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증가 추세 -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20%, 전년대비 0.9%p 증가 - 과기정통부, “2019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결과 발표
  • 기사등록 2020-02-20 17:54:42
기사수정

정부는 20일 지난해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과기정통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은 “2019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20%로 지난해 대비 0.9%p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두 기관은 전국 10,000개 가구 내 만3세 이상~69세 이하 스마트폰‧인터넷 이용자 2만 8천 592명을 대상으로 가구방문 면접조사를 실시했다. 이 조사는 현재 매년 실시되고 있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스마트폰 이용자 중 과의존 위험군(고위험군 + 잠재적위험군) 비율은 20.0%로 전년 대비 0.9%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스마트폰 과의존”이란 “과도한 스마트폰 이용으로, 스마트폰이 일상에서 가장 우선시 되는 활동이 되고(현저성), 이용 조절력이 감소(조절 실패)하여 신체·심리·사회적 문제를 겪는(문제적 결과) 상태로, 대상자의 상태를 ”스마트폰 과의존 척도“로 점수화해, 연령대별 기준 점수에 따라 ▶ 고위험군, ▶ 잠재적위험군, ▶ 일반 사용자군으로 분류한다. 


예를 들어 “고위험군”의 경우,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해, 대인관계, 건강, 일상생활에 심각한 문제가 존재하는 경우를 말하며, “잠재적위험군”은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조절력이 약화되어, 대인관계, 건강, 일상생활에 문제 발생이 시작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조사 결과, 연령별로는 유아동(만3~9세)의 과의존 위험군이 전년대비 2.2%p 증가해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성인(만20~59세)과 60대의 과의존 위험군도 매년 증가 추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다소 주춤했던 청소년(만10~19세)의 과의존 위험군 비율이 ’2019년에는 증가 추세로 전환됐다.


유아동과 청소년의 과의존 위험은 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이거나 맞벌이 가정인 경우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사회의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에 대한 인식은 조사 대상자의 78.7%가 ‘심각하다’고 응답해, 최근 3년간 상승 추세가 이어졌으며, 과의존 위험군(83.9%)이 일반사용자군(77.5%)보다 우리 사회의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를 더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과의존 해소방안으로는 ▶ 문제 해결주체가 ‘개인’인 경우 ‘대체 여가활동’, ▶ ‘기업’인 경우에는 ‘과다 사용에 대한 안내/경고문 제시’, ▶ 정부인 경우에는 ‘스마트폰 과의존 해소를 위한 교육’이 각각 1순위로 꼽혔다.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 경험율은 18.7%로 전년대비 0.9%p 증가했으며, 예방교육 경험자 중 ‘도움이 되었다’고 응답한 비율도 70.6%로 전년대비 5.9%p 증가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과 해소를 위해 운영되고 있는 ‘스마트쉼센터(www.iapc.or.kr)’를 통한 예방교육과 전문상담, 민·관 협력 사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유아동은 과의존 위험군 비율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스마트폰을 바르게 사용하는 습관을 조기에 형성하도록 유아동 대상 체험형 예방교육을 확대할 예정이며, 나아가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디지털 역기능 예방, 해소 서비스를 통합 안내할 수 있는 누리집을 올해 안으로 구축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20 17:5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