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승무원 확진 판정으로 홍역 치른 대한항공, 코로나19 예방활동과 방역에 박차
  • 기사등록 2020-02-28 15:12:39
기사수정


최근 객실 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홍역을 겪은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예방활동과 방역에 박차를 가한다.


대한항공은 28일 이날 오후 2시30분 인천발 미국 로스앤젤레스행 KE017편을 시작으로 모든 미주노선 전편에 대해 발열 체크를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추가적 기내 소독도 실시한다.


대한항공은 미주행 탑승구 앞에 열화상 카메라 및 휴대용 체온계로 모든 탑승객 발열 여부를 확인한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은 확인 결과 코로나19 증상 중 하나인 37.5도 이상 체온 승객은 부득이하게 탑승을 거부할 방침이다.


또 항공기 출발 전 MD-125 약품을 이용해 미주노선 전편의 기내 전체를 분무 소독한다. MD-125는 식약처와 환경부의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살균 리스트에 '인체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한다.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 항공사 운영위원회(AOC)를 통해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신속한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28 15:12: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