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 대통령·여야 대표, 코로나19 대책 회동··· "함께 총력 대응" - 28일 국회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 - 코로나19 대응 위한 합의문 발표
  • 기사등록 2020-02-28 20:36:24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황교안, 심상정, 유성엽 대표는 28일 오후 3시 국회에서 1시간 40분 가량 코로나19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합의문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미래통합당 황교안, 정의당 심상정, 민생당 유성엽 대표는 28일 오후 3시 국회에서 1시간 40분가량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대응 상황 및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는 엄중한 상황이라는데 인식을 국회와 정부가 같이하고 초당적으로 국가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하며, 국회의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와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지는 내용은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추가경정예산안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지원을 위해 노력한다는 것이다.


또, 의료인력, 치료 병상, 시설과 장비 등을 집중 지원하고,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보건의료체계 강화대책을 마련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국민안전과 경제 모두 엄중한 상황"이라며 "협력의 강도와 속도를 높여달라"고 당부했다.


합의문은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전희경 미래통합당, 김종대 정의당 대변인, 최도자 민생당 수석대변인이 공동으로 발표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28 20:36: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