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 대통령,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 투입, 공과금 유예 조치” - “4대보험료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 조치 내달 시행”
  • 기사등록 2020-03-24 14:23:50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에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코로나19 충격으로 정상적인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으로 문 닫는 일이 결코 없을 것”이라며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 자금을 투입하겠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정부가 기업에 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하겠다.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며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 주력 산업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 우량 기업을 모두 촘촘히 지원하는 것으로 기업을 지키려는 특단의 선제조치인 동시에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채권시장안정펀드도 20조원 규모 편성한다. 문 대통령은 “애초 10조원에서 10조원을 더 추가해 규모를 두 배로 늘린 것”이라며 “회사채는 물론 기업어음도 매입해 단기자금 수요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의 어려움에 처한 기업에 대해 17.8조원 규모의 자금을 별도로 공급하겠다. 애초 6조7천억원 규모 계획에서 11조1천억원을 추가하는 것”이라며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등으로 회사채 인수를 적극 지원하고 단기자금 시장에도 유동성을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10조70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 안정펀드도 가동한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의 5000억원에서 20배 규모가 늘어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개별 종목이 아니라 지수에 투자함으로써 투자자 보호와 증시 안전판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 또는 면제 조치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개인에게는 생계 지원이자 기업에는 비용 절감으로 고용 유지를 돕고자 하는 것”이라며 "기업들과 국민들께 힘이 될 수 있도록 오늘 회의에서 신속히 매듭을 짓고 4월부터 바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4 14:23: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