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민갑용 경찰청장이 24일 오후 일명 '박사방'에 대한 수사 촉구 국민청원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민청원 답변 영상 캡처)

민갑룡 경찰청장이 'n번방 사건'의 조력자와 영상 제작자, 소지·유포자 등 가담자 전원을 공범으로 간주해 철저히 수사하고, 신상공개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오늘(24일)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박사방'의 조력자, 영상 제작자, 성착취물 영상을 소지·유포한 자 등 가담자 전원에 대해서도 경찰의 모든 역량을 투입해 철저하게 수사하겠다"면서 "향후 수사가 마무리되면 관련 절차와 규정에 따라 불법 행위자를 엄정히 사법처리하고 신상공개도 검토하는 등 단호히 조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즉시 설치하고, 6월 말까지 예정된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하겠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이어 "더 이상 해외 서버 등을 이유로 수사가 어렵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외국 수사기관은 물론 구글과 트위터,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기업과 국제 공조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함께 답변에 나선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범부처 협의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 대응 체계'를 강화하겠다며 우선 '제2차 디지털 성범죄 종합대책'을 조속히 수립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4 17:49: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