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토] ‘박사방’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 종로경찰서 유치장서 검찰 송치···포토라인으로 얼굴 공개
  • 기사등록 2020-03-25 08:36:42
기사수정

텔레그램에서 성착취 영상을 제작, 유포해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씨의 맨얼굴이 공개됐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조주빈씨는 현장에서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텔레그램 단체채팅방 ‘박사방’을 운영하며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영상을 제작, 유포한 운영자 조주빈의 맨얼굴이 공개됐다.


경찰은 조주빈의 얼굴을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세움으로써 얼굴을 공개했다. 조씨는 이날(25일) 오전 8시경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됐다.


이날 조씨는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를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씨는 성폭력범죄처벌법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가 됐다. 이전까지 신상공개는 주로 강력범죄를 저지른 자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이영학, 안인득, 고유정 등이 그 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5 08:36: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