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코로나19 대응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25일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정부는 해외 입국자와 확진자를 엄정 관리해달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제4차 코로나19 대응회의에서 "국내유입을 막기 위한 입국 검역도 강화했지만 일부 입국자들은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일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내 확진자 증가세가 완만해졌으나 안심할 수 없다”며 “특히 4월 6일에 개학이 예정대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해 오늘 정부가 발표할 안전생활지침을 모든 국민께서 실천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원 투입을 거론하며 "세계적 경제위기로 우리 기업들도 그만큼 어렵다는 현실인식과 이른바 ‘코로나 도산’은 없도록 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한 걸음 더 나아가 정부는 오늘 고용유지지원금의 확대계획을 발표한다“며 ”민생을 돕기 위해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의 유예 또는 면제조치도 곧 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내주 3차 비상경제회의는 생계지원방안에 대해 일정한 결론을 내리게 된다“면서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대국민 직접지원 문제에 대해 당·정이 주내에 긴밀하게 협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5 13:28: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