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필터교체형 ‘착한 마스크’ 360만개 제작 보급 - 정세균·박원순, 용산구 봉제공장 방문...“1석 2조 효과” 극찬
  • 기사등록 2020-03-25 14:32:57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용산의 봉제공장에 방문한 후 광화문역 앞에서 열린 착한마스크 캠페인에 참석해 마스크 기부행사에 동참했다. (사진=김한주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봉제업체와 협력한다. 


서울시는 봉제업체에서 필터 삽입이 가능한 60만개와 교체형 필터 300만개를 제작해 공적마스크 소외계층에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서울시가 제작하는 마스크는 KF80 이상의 필터를 사용하는 필터 교체형 마스크다. 서울시는 4월 30일까지 마스크 1개와 교체형 필터 5개로 구성된 마스크 60만개 세트를 제작할 예정이다. 해당 마스크는 단기체류 외국인과 취약계층에 우선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필터 교체형 마스크를 마스크가 필요하나 공적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단기체류 외국인과 취약계층에 우선 지원하고, 마스크 1개당 교체형 필터 5개를 제공한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용산구 서계동의 봉제공장(코워킹팩토리)에 방문했다. ‘코워킹팩토리’는 ▴봉제인 양성교육 ▴공동작업장 운영 ▴패션 창업 인큐베이팅 지원 ▴마을공방 운영 등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사업 일환으로 지역 봉제산업 육성 및 지역 재생을 위한 민관협력 거점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보건용 마스크 구하기가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필터 교체형 마스크는 그야말로 오랜 가뭄 끝 내리는 단비와도 같다”면서 “단순히 현재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는 제품 그 이상의 의미로 서울시와 봉제업계 간의 협력과 상생, 신뢰의 가치를 만드는 작업의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마스크도 공급되고 봉제공장도 살아나는 1석2조”라고 칭찬했다.


이날 정 총리와 박 시장은 광화문역 앞에서 진행된 ‘착한마스크 캠페인’에도 참석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5 14:32: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