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독일 서부 노르트라인 웨스트팔렌 주(North Rhine-Westphalia) 당국은 25일(현지시각)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감염이 구치 시설로 번질 경우에 대비해 주 내 1000여개의 감방을 감염자 격리용으로 전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기 수감자 1000여명이 일시적으로 풀려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치에 따른 형기의 단축은 없으며, 수형자는 추후 재수감된다. 주 내의 수형자는 약 1만 6000명으로, 현시점에서의 감염 사례는 없다고 한다.


한편, 독일 전역의 감염자는 약 3만 7000명에 달하며, 사망자는 약 200명이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6 10:58: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