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원순 “신천지는 반사회단체...사단법인 허가 취소한다” - “청문회 나오라 통지했는데 불참, 소명자료도 제출 안했다”
  • 기사등록 2020-03-26 11:57:12
기사수정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신천지 관련 사단법인의 허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5일 광화문역 앞에서 열린 마스크 캠페인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사진=김한주 기자)

서울시가 신천지 사단법인에 대한 설립허가를 오늘(26일)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온라인 브리핑에서 “‘새하늘새땅 예수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라는 이름으로 서울시에 등록되어 있던 신천지 관련 사단법인의 허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해당 법인이 신천지교와 본질적으로 동일하고, 신천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했으며 종교의 자유를 벗어난 반사회적 단체라는 판단을 허가 취소의 근거로 들었다.


박 시장은 “이만희 총회장 당은 방역당국의 조사에 협조한다고 하면서도 실제로는 방역을 방해하는 지시를 내렸다”며 “이는 심각히 공익을 해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는 모략 전도와 위장 포교 등 불법적 전도를 일삼았다"며 "'특전대'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신도들이 다른 교회나 절의 신도를 포섭하는 활동 내역을 정기적으로 상부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금이라도 이 명단을 조속히, 온전히 제출할 것을 촉구한다"며 "검찰도 하루빨리 신천지를 압수수색해서 이런 정보를 입수해야 한다"고 검찰에 요청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6 11:57: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