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민형준 기자]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창궐로 소비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은 최근 직장인 2,63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성향 변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5%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를 줄였다고 답했다고 2일 밝혔다.


직장인 45%가 코로나19로 소비를 불였다고 답했다. [사진=벼룩시장구인구직]이중 여성(42.8%)보다는 남성(49.1%)이, 기혼 직장인(44%)보다는 미혼 직장인(46%)이 소비를 더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나이가 많을수록 소비를 더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50대 이상 직장인은 49.8%가 소비를 줄였다고 답했다.


항목별 지출 축소는 술값 등 유흥비 44.6%, 취미와 문화생활비 22.7%, 이미용 등 품의 유지 쇼핑비 11%, 점심값 7.8%, 기호식품 구입비 6.3%, 교통비 4.4%, 경조사비 3.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가 늘었다는 답변은 28.6%, 변화가 없다는 답변은 26.4%로 각각 파악됐다. 증가한 지출 항목은 배달 음식비 30.6%,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예방 용품 29.6% 등의 지출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 습관을 바꾸고 싶은 생각이 있는 지에 대해 직장인 80%가 ‘바꿀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2 03:22: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