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자수첩] '코로나19 위반' 다양한 대책만이 능사?...원인에 대한 통찰도 필요
  • 기사등록 2020-04-08 14:51:48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민지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정부의 대책도 다양해지고 있다.  특히, 자가격리 자가 이를 위반 시 처벌 수위를 높이는 한편, 배려의 대책도 동시에 나오고 있다. 


통상 하루에 한 건 정도는 자가격리 위반 사례와 함께 당국은 수위 높은 처벌을 예고하는 내용이 보도되고 있다.  한쪽에선 벌금을 내지 못하면 사회봉사활동으로 대치하겠다는 방안도 나왔다.


모두 코로나19 사태를 하루라도 빨리 종식시키고자 하는 모습들이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자가격리를 어긴 이들에겐 나 자신 역시 안타까움과 분노가 일어난다.  또한 당국의 노력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는 바이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자가 격리가 확정된 이들과 이미 자가 격리 중에 있는 이들에 대한 배려의 시선도 필요하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 자가 격리를 위반하는 이들을 모두 미숙한 시민의식을 가진 불청객으로 보는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자가 격리 확정자는 신속한 보도와 함께 격리시설로 이송된다. 이 과정을 지켜본 한 어린 학생은 해열제를 다량 복용하고 검역 대를 통과한 후 코로나19로 확진 판정된 사례도 있다.


코로나19에 감염 시 제일 먼저 목숨이 위태로운 건 당사자다. 그런데도 확진자로 판정돼 전 국민에게 낙인찍히는 것이 더 두려웠다면 이 부분을 한 번쯤 짚어봐야 하지 않을까?


그런가 하면 구로 콜센터 최초의 확진자로 알려진 이의 남편이 감염을 원인으로 사망한 소식은 아침부터 뜨겁게 여론을 달구었다.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자가 격리가 철저히 이루어져야 할 부분과 이 과정을 과다 노출시켜 공포심까지 심어주는 것과는 다른 개념이다. 


자가 격리 시설을 이탈하는 이유 중 대다수가 답답해서, 산책 겸, 담배를 사러 등 최소한의 인간으로서 누려야 할 안식이 원인이다.


코로나19확진자들은 이해받고 치료를 받아야 할 대상이지 주변에 피해를 입혀 무조건 기피해야할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이해한다면 좀 더 근본적인 대책이 나오지 않을까?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8 14:51: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