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세균, "이태원 클럽 확진자, 개인정보 삭제하고 동선만 최소한 공개" - "이태원 등 지역 방문 여부 외에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 - "방문자 전원 찾아낼 것“
  • 기사등록 2020-05-13 09:51:40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세균 총리 페이스북)정세균 국무총리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 판정을 받아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삭제하고 2차 감염의 우려가 있는 최소한의 동선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태원 클럽 관련) 검사 과정에서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이태원 등 지역 방문 여부 외에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면서 “양성으로 밝혀지더라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삭제하고 2차 감염의 우려가 있는 동선만 최소한으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금까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2만여 명이 검사를 완료했으며, 이번주 안에 모든 방문자들에 대한 진단 검사 실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동통신기지국 접속시록과 폐쇄회로 TV는 많은 정보를 포함하고 있고, 신용카드 결제 기록에도 방문자들의 흔적이 남아 있다“면서 ”혹시 나는 괜찮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망설이고 계시다면 당혹스러운 상황에 직면하실 수도 있다. 방문자 전원을 찾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실내 밀집시설의 출입자 명부 작성을 의무화했지만 상당수 기록은 허위로 밝혀졌고, 신분증 대조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출입자 명부 작성에 실효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에서는 높은 수준의 우리 IT기술을 활용해서 고위험 시설을 출입하는 방문자를 안전하게 확인하는 방안을 고민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13 09:51: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