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주호영 "당 일각 5·18 폄훼·모욕 발언 유가족·국민께 죄송" -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 협조 약속
  • 기사등록 2020-05-16 23:06:46
기사수정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 및 원내대표 경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당내 인사들의 5·18 폄훼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주 원내대표는 16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이유를 막론하고 다시 한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 왔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개인의 일탈이 당 전체의 생각인 양 확대·재생산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키는 일을 다시 반복해선 안 된다"며 "5·18을 기리는 국민 보통의 시선과 마음가짐에 눈높이를 맞추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 민주화운동유공자유족회', '5·18 민주화운동공로자회'를 법정 단체화해 예산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을 처리에 힘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숙연한 마음으로 맞이한다. 4.19 혁명이 불 지핀 민주화에 대한 열망은 5.18 민주화운동과 6월 항쟁으로 이어지며, 마침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의 굳건한 토대가 됐다”며 “40년이 지난 지금 그분들의 희생정신이 씨앗이 돼, 오늘 우리 모두가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가 존재할 수 있었다”고 희생자를 기렸다.


그는 "5·18 민주묘역을 조성한 것도, 5·18 특별법을 제정해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모두 고 김영삼 대통령의 문민정부에서 시작됐다"며 "통합당은 YS 정신을 이어받은 유일한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16 23:06: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