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스케이프DB)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미뤄진 학생들의 등교 시기에 대해 "예정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고3들은 입시 문제도 있다”며 “고3 학생들은 20일에 학교에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다행히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숫자는 안정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면 순발력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학생들의 등교가 예고된 대로 시행되면 고3은 20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등교하게 된다.


정 총리는 '생활방역 전환 시점이 이르지 않았느냐'는 사회자의 지적에는 "경제를 계속 희생시킬 수는 없다"며 "시점은 적절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경제충격에 대해서는 상당기간 침체가 이어지리라는 전망과 함께 "외국 상황이 호전되면 우리 경기도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며 "'V'자형 회복은 안 되어도 'U'자형 회복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밖에 개각은 검토하지 않고 있으며 3차 추가경정예산을 위한 국채발행이 불가피하며, 한미방위비협상에 대한 미국 측의 과도한 주장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17 14:11: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