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태년 "윤미향, 국민이 선출…사실관계 확인이 먼저" - "한명숙 사건, 법원·검찰서 다시 들여다 봐야"
  • 기사등록 2020-05-21 13:49:54
기사수정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의기억연대 대표를 지낸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다. 윤 당선인은 어쨌든 국민이 선출하신 분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정의연도 외부 기관을 통해 회계 감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그 결과가 나온 뒤에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국세청 등 해당기관들이 각각 책임과 권한을 가지고 정의연 회계와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다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정의연 회계 장부를 들여다볼 수는 없다. 감독 권한이 있는 기관들이 볼 수 있다"며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는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30년 동안 우리 사회에 이 문제를 공론화시키고 국제적으로 연대하고 보편적 인권 문제까지 승화시키는 데 많은 역할을 했던 운동 자체가 폄훼돼선 안 된다"며 옹호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정치자금 수수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촉구하는 당내 여론에 대해선 "한만호씨의 옥중 비망록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의심할 만한 정황이 많으니 무조건 제대로 했다고 생각하지 말고 각 기관의 수뇌부에서 의심해 볼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고 한 번 더 들여다보고 조사해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비망록을 작성한 한씨가 이미 고인이 됐기 때문에 재심과 관련해선 불리하다는 의견이 많이 있다"며 "법무부, 법원, 검찰 등 해당 기관에서 먼저 들여다봤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21 13:49: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