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내연 관계의 5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바다에 유기한 혐의로 30대 남성과 이를 도운 아내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 로고 [사진=경찰청]


경찰은 시민 제보를 토대로 숨진 여성의 시신 일부를 서해안 갯벌에서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30대 남성 A씨와 동갑내기 부인인 B씨에 대해 살인 및 사신손괴, 시신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지난 21일 밤 이들이 서해대교 인근에 C씨의 시신을 유기했다는 진술과 시민제보 등을 토대로 이 일대에서 광범위한 수색작업을 펼쳤다.


파주시 임진강 인근에 C씨의 차량이 장기간 주차된 것을 이상하게 여긴 주민이 지난 16일 오후 9시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차량의 주인인 C씨가 지난 8일 실종신고가 됐다는 것을 파악, 살인사건으로 보고 19일부터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에 검거된 이들 부부는 C씨가 A씨의 내연녀로 그만 만나자는 말을 듣자 집으로 찾아와 다툼을 벌이다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과 관련한 혐의는 인정을 하면서도 구체적인 경위에 대해서는 정확한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며 "A씨가 C씨에게 그만 만나자고 통보하자 집으로 찾아와 다투는 과정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22 15:36: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